Berklee Blogs

First-hand accounts of the Berklee experience

Tag: Korean (Page 2 of 2)

Korean

이수진, 전세계를 무대로 공연하는 것이 나의 꿈 – Sujin Lee, Aiming for the Global Stage

 

누구나 한번쯤은 노래방에 가면 꼭 도전해보고 싶은 곡 들이 있습니다.

저의 노래방 18번은 서문탁씨의 ‘사랑, 결코 시들지 않는’ 이였는데, 5분 가까이 되는

이 곡을 다부르고 나면 탈진상태에 이르렀었지요 ..(*_*)

최고의 여성 락커, 폭풍가창력 서문탁씨는 올해로 데뷔한 지 12년이 됐지만

항상 음악을 더 공부하고 싶었던 차, 버클리 음대 국제 오디션을 통해 4년 장학생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그녀의 본명은 이수진, 그녀는 이미 교내에서 ‘싱어스 쇼케이스’, ‘싱어즈 나잇’ 등

다수의 공연을 하였고 이제 버클리에서는 Sujin Lee라는 이름으로

당당히 무대를 휘어잡았습니다.

 

  • 어떻게 버클리에 오게 되었나 ? 

한국의 모든 대중음악이 보통 미국의 영향을 받았고, 그 음악적인 교류/ 문화적 경험을

위해 버클리가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했다.

또한, 음악을 제대로 배우지 못했었기 때문에 좀 더 음악의 진정성을 위한 교육의

필요성을 느꼈다.

그래서 버클리가 나의 최종적인 목표와 꿈을 위한 좋은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 학교생활은 어떤가요 ? 

한국에 없는 교육시스템과 세계 각국에서 온 친구들과 작업할 수 있는 환경에 감사하다.

바쁘고 일이 많지만 이 시간이 아니면 공부할 시간이 안 올 것 같아서 매 순간이 즐겁다.

또한, 전공은 퍼포먼스가 아니지만 보컬로서 계속 공연할 수 있는 기회와 무대가 있어서 좋다.

  • 왜 MP&E(뮤직프로덕션 & 엔지니어링) 전공 ?

이 전공은 자신의 음악보다도 다른 사람의 음악을 녹음해주고 믹싱, 마스터링을

해주는 전공인데 나는 이미 내 음악적 스타일과 내 음악을 잘 알고 있기에

다른 전공보다 매력을 느꼈다.

그리고 노래는 여태까지 해왔기 때문에 보컬에 대한 집중보단 제작과정, 녹음, 세션과의

작업에서 직접적인 기술/음악적 참여 및 나의 또다른 음악적 시도를 위해서 선택하게 되었다.

  • 최종꿈 ?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공연 하는 것.

사람들과 나의 음악을 나누고 그들을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

노래 자체 보다 더 많은 것을 풀어내고 싶고 관객들과 음악적으로 대화를 하고 싶다.

가수, 뮤지션은 테라피스트다.

그들이 힘들때 우리는 음악으로 위로해주고 해답을 줄 수 있다.

그녀의 원동력은 ‘목표와 꿈’이라고 합니다.

버클리를 발판 삼아 전 세계를 무대로 공연할 이수진씨의 꿈을 응원합니다!

인터뷰를 도와주신 이수진씨께 감사드립니다 ☺

 

✭ 이수진씨는 오는 2월 15일 Korean Night 공연에서

그녀의 히트송들을 공연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공연 시각은 오후 8시, Café939에서 진행되며 예매는 BPC(버클리 퍼포먼스 센터) 박스오피스

또는 www.cafe939.com의 이벤트 페이지에서 가능합니다.

일반 입장료는 $10 이며 학생은 학교ID가 있다면 무료입니다.

 

 

영화 <박하사탕>, <완득이>의 이재진 영화음악감독 – Korean Film Music Director, Jaejin Lee –

 

음악 없이 영상만 나오는 영화를 보는 상상이 가시나요?

그건 정말 앙꼬 빠진 빵이나 다름없습니다.

영화의 색깔, 등장인물의 심리, 상황에 따른 무드, 정경에 맞추어 음악을 제시함으로써

관객들은 더욱 더 큰 감동, 긴장감 등 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음악적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살리는 분들이 바로 ‘영화음악감독’님들 이신데요,

섬세하게 표현하고 항상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음악인이자 창작자입니다.

최근 버클리에는 영화음악(Film Scoring)전공 한국 학생수가 늘어 나고 있습니다.

풍부한 상상력과 기획력이 필요하며, 종합적인 사고력과 판단력이 요구되는 아주

매력있는 전공입니다.

오늘은 2000년도 영화음악전공으로 졸업하신 이재진 영화음악감독님과의 인터뷰로

이 멋진 전공을 더욱 알리고 영화음악전공에 관심있는 모든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Read More

총장님과의 저녁식사 – Dinner with the President

총장님의 첫 한국 방문을 앞두고, 뜻깊은 자리가 있었는데요.

18명의 한국학생들을 직접 집으로 초대하셔서 한국에서 알아두면 좋은 점, 문화적으로 다른 점 등 여러가지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셨습니다.

저도 그 모임에 다녀왔는데요, 그저 딱딱한 모임이 아닌 매우 유쾌하고 편안한 시간이였습니다.



총장님께서는 직접 가족도 소개해주시고, 맛있는 저녁으로 저희를 맞이해주셨습니다.              (디저트까지 너무 맛있었어요.. ♫ )

그리고 학생 한명씩 각자 준비해온 내용을 발표할때마다 총장님께서는 열심히 노트에 필기를 하셨습니다.

이번 첫 한국 방문에 대해 굉장히 설레어하셨고, 그래서 한국에 대한 서적도 찾아 읽으셨던 얘기를 듣고 저희 모두가 뿌듯했습니다.

특히 전혜림 피아노 교수님의 피아노 연주와, 영화음악과 공연전공인 정은혜씨의 장구 연주로 즐거움을 더했습니다.


저희 뿐만 아니라,  6분의 든든한 스탭분들도 참석 하여 주셨습니다.

Jim Ricciuti, Director of Berklee Fund and Alumni Relations

Mirek Vana, Major Gifts Officer

Joanne Whitaker, Associate Chief of Staff/Board Liaison

Kevin Johnson, Multicultural Educator – Program Manager

Cara Frankowicz, International Student Advisor

그리고 이 모임을 계획하고 준비하신

Haein Erin Lee, Administrative Assistant (Office of the President)/Accompanist Coordinator (Voice Department)

( 사진 제공 : Young Kim, ykim18@berklee.edu  /  Jung Eun Kwon, jkwon4@berklee.edu )


모임에 참석한 upper semester(학기수가 높은) 학생들은 편안한 분위기의 모임에 좋은 시간을 가졌고 정말 기분좋은 경험이라고 하였습니다.

또한, 한국에 대해 배우려고 하시는 총장님의 노력에 놀라였다고 합니다.

다만, 아쉬운 것은 시간의 부족함과 이런 종류의 다양한 한국 모임의 필요성에 대해 느낀 것 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얼마 후 조선일보에 총장님의 방한에 대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0/13/2011101302499.html?news_Head3

80여개국에서 온 학생들이 재학 중인 버클리 음대는 대중음악가의 길을 걸으려는 전 세계의 젊은이들에게는

‘꿈의 학교’로 통한다. ‘버클리’를 꿈꾸는 한국의 음악학도들에게 브라운 총장은 이렇게 말했다.

“문을 두드리세요. 우리는 음악을 가르치고 사랑합니다. 과거가 아닌 미래를 내다보죠.

음악의 세계처럼 힘차고 역동적인 것은 없습니다.”

Page 2 of 2

Copyright © 2021 Berklee College of Music